버스 시간이 남아서
카페에서 시간을 죽이기로 했다.

주문했던 페퍼민트가 퍼지면서
마음을 가라앉힌다.
가랑비 흩날리는 창밖

생각없이 말없이 샤프를 들고
끄적끄적 선을 그어본다.

뭐라도 그려볼까 하고
의미는 없다.

그저 끄적끄적

Posted by 건담매니아2호기 얌탱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