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얌탱이 작업기 2탄..





MG퍼건 만들기 시작한지가 어느덧 한달째 되어가는 것 같아요.
평일에는 부산에서 회사를 다니고 주말마다 경주에서 작업을 하다보니
지속적인 작업도 어렵고 경주에서 공방만 있는것도 아니라서
작업속도가 좀 더딘 감이 있습니다.

또 중간에 도색이 잘되어 새로 서페이서를 입히는경우도 있구요.
그래도 이번 주말에는 나름대로 도색을 다 끝낼 수 있어서 다행인거 같습니다.

이제 마무리로 데칼을 하고 클리어를 뿌리면... 제 첫 도색작이 만들어지네요.












방패와 퍼건발 그리고, 방패는 재차 핑크로 도색을 해주었습니다.

도색하는데 에어브러쉬가 문제 생겨서 도료가 뭉쳐버리고 해서

갈아내고 다시 했답니다.


마지막으로 남은 퍼건의 흰바탕에 도색을 입혀주었습니다.

제 눈에만 그런지 몰라도 본래 키트에 흰색부분이

좀 회색빛이 도는것 같기도 하고 투톤으로 만들어져서

부분 부분이 회색베이스로 되어 있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통일감을 주기 위해서 죄다 흰색으로 칠해주었습니다.












저희 공방 작업실의 유일한 건조기..(?)

옛날 손난로로 위에는 열을 쬐고 아래에서 온풍이 나온답니다.

즉시 건조를 시켜주어서 그나마 작업 속도를 높여줄 수 있어요.

나중에 돈 모아서 진짜 건조기를 사면 좋겠지만

일단 임시방편

















한번 작업후에는 오랜시간동안 자리를 비우다보니

작업하던 곳에 먼지가 쌓일 우려가 있어요.

사실 저희 공방이 좀 오래되고 공간도 좁다보니 먼지가 좀 쌓이더라구요.

그래서 임시로 보관함을 만들어서 보관해두고 있어요.

비닐은 무슨 이유였는지 모르겠지만 열에 녹은 흔적이 보이네요.











요렇게 토요일에 작업을 마친 후에 보관을 해두었습니다.

하루 동안 바짝 건조를 시켜두니 손에 묻어나오지도 않고 딱 좋게

잘 말렸네요!


이제 조립을 해서 데칼 위치와 클리어를 뿌려줄 준비를 해줘야겠습니다.

부품별로 해주면 좋지만 오래걸리고 번거롭기 때문에

만들고 나서 파츠별로 클리어를 뿌려줄 예정입니다.










제가 생각한 색상은 잘 안나왔지만 나름대로 만족스럽게 된 것 같습니다.

사진 상으로는 크게 차이는 없지만 실제 표면느낌은

도료의 배율 차이로 다르게 느껴진답니다.

















목주변과 가슴에 있는 부분은 건메탈 도료를 사용해 약간의 펄느낌도 주었습니다.

진한 묵색에 펄느낌이 있으니 생각보다 색다르게 느껴지네요.














분홍색 코어파이터가 생각보다 아기자기하고 이쁘게 잘 표현되었습니다.

날개부분이 좀 아쉬운 감이 있지만 그냥 눈 감기로 하겠습니다.












핑크퍼건도 잘 어울리지요?

조금 연했으면 했지만 나름대로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핑크핑크하게 해줄게~











도색을 완료하고 조립 중이지만 재료들이 모두 섞여있고 만드는데 애로사항이 생겨서

생각보다 시간을 많이 잡아 먹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문제는 백팩을 장착하는 폴리캡과 왼손 손목뚜껑 부품이

사라졌다는 점에서.... 참 가슴아픈 문제가 생겼습니다.


부산에 내려갈 시간이 되어서 이쯤 마무리를 하고 다음에 완성을 다짐했습니다.












# 마무리


첫 도색작인 3.0 MG 퍼건은 부품이 사라지고 에어브러쉬 미숙으로
다양한 사건사고들이 있었던거 같습니다.
무엇보다 부산에서 경주를 왕래하며 주말마다 작업을 하다보니
작업 속도도 많이 늦어지고 있구요..

그래도 끝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어서 완성해서 저의 첫 도색작을 소개해드리고 싶네요.






만든이 : 얌탱이

글쓴이 : 얌탱이




건담제작소








Posted by 건담매니아2호기 얌탱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에어브러쉬 손질





무엇이든 장비를 손질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비싼 장비든 저렴한 장비든 어떻게 관리하기에 따라서 작업의 능률도 달라지고
좀 더 오랫동안 잘 사용할 수 있거든요.

특히나 장시간, 자주 사용하게 되는 장비는 금방 상하거나
고장이 생길 수 있어서 손질을 하고 관리를 잘 해줘야합니다.

돈이 많다면 상관없지만요...













최근에 도색연습을 하면서 오랫동안 에어브러쉬를 사용하는데

한때는 유난히 도료가 잘 나오지도 않고 바람소리만 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또 도료의 잔여물이 그냥 흘러 나오거나 이런저런 애로사항이 있는데요.

콤프레셔의 기압도 일정하고 물이 차는것도 빼주었는데...


무엇이 문제였을까요.

에어브러쉬도 내부까지 완전히 분해하여 손질을 해주어야 한다는

대헌형님의 말에 이참에 분해법을 배우고 손질을 함께 해보았습니다.












에어브러쉬가 복잡할 것 같았지만 생각보다 단순한 구조로 만들어져 있어서

쉽게 분해하고 조립이 가능했습니다.

머리부터 꼬리까지 분리할 수 있는 부품들은 죄다 분리 해보았습니다.

작은 부품들은 분실의 위험이 있으니 휴지나 작은 통에 담아서

잃어버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겠네요.












큰 면이나 쉽게 닦을 수 있는 부품들은 깨끗한 헝겊이나

휴지 혹은 세척제를 이용해 그냥 깨끗하게 닦아주면 된답니다.

만약 굳거나 묻어난 도료가 있으면 신너를 조금 묻혀서

닦아주면 깨끗하게 닦인답니다.













에어브러쉬에서 압을 당기는 부위도 내부를 닦아주어야 하는데요.

작은 붓에 신너를 조금 묻혀서 닦아주면 된답니다.

남자분들이라면 다들 총기 손질을 해보셨을텐데

비슷한 느낌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신너같은 휘발성들은 금방 증발하지만 되도록이면

물기가 남지 않도록 잘 닦아주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물기나 이물질 같은 경우 도구를 상하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꼬리쪽 부품들도 신너를 묻힌 휴지를 통해서 깨끗하게 닦아주었습니다.

몇번 안 닦았는데도 금방 반짝반짝한 윤기를 보이며

깨끗해졌습니다.












마지막은 도료가 분사되는 머리부분을 손질해주는데

겉의 면과 내부를 닦아주지만 실제적으로 중심핀과 연결되는 부위에도

이물질이 낄 염려가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신너를 내부에 조금 흘러넣고 핀을 넣고 빼고를 반복하다 보면

신너를 통해서 이물질이 함께 걸러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때 핀이 힘을 잘못쓰면 휘어질 염려가 있으니 힘조절을 해주셔야 됩니다.












# 마치며


제 에어브러쉬는 구입한지 이제 한달채 되지 않아 사용횟수가 적은 편인데요.
에어브러쉬 작업을 자주 하거나 오래사용하는 경우에 내부에도 도료가 넘치거나
세어나올 경우가 있답니다.

굳거나 이물질이 남게 되면 분사하는데 방해가 될 수 있어서 한번씩 손질해줄 필요가 있는데
너무 자주 하면 오히려 도구가 상할 수 있어서 한달 1번 내지 2주에 한번씩 가볍게
닦아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에어브러쉬를 조금 닦아주어서 그런지 몰라도
다시 사용을 하니 다시 정상적으로 잘 분사되더군요.

장비를 어떻게 쓰는것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관리하는가도 중요한 것 같습니다.







글쓴이 : 얌탱이




건담제작소


Posted by 건담매니아2호기 얌탱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담제작소 명함이 완성이 되었어요.


어느덧 작업실을 이어받게 되어 조금씩 형태가 갖춰지고 있는데요.

함께 작업실을 운영하기로 했던 대헌 형님은 제가 자리를 함께 하지 못했음에도

부지런히 공방을 알리려고 이것저것 많이 알아보신 모양입니다.

어느샌가 명함까지 완성되어서 조금씩 공방을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건담제작소는

경주시 동천동에 위치하고 있는 건담제작소 공방은 아직은 작은 공간으로

우리들만의 작업실로 운영되고 있지만, 의뢰를 희망하는 분들에겐

다른 곳보다는 보다 저렴하고 좋은 품질을 위해 작업을 해드리고 있답니다.


의뢰를 원하실때는 약간의 정보를 주시면 보다 수월하게 작업이 가능한데요.

의뢰뿐 아니라 방문하셔서 구경도 하셔도 되고, 매번 찾아서 함께

작업을 할 수 있는 인연도 찾고 있답니다.


서울, 대구, 부산과 같은 대도시뿐 아니라 지방 지역에서도

나홀로 취미 생활을 하시는 분들과 좋은 인연을 나눴으면 좋겠어요.


경주에 있는 작은 공방점에서 함께 건담을 만들 사람을 찾습니다.

함께 해요, 건프라




글쓴이 : 얌탱이




건담제작소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groups/1698144930453731/


얌탱이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angwon_lee92/


김대헌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daeheon__kim/


Posted by 건담매니아2호기 얌탱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솔바람 2016.12.13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취미를 가진 사람으로 저도 경주에서 서식(?)하고 있습니다. 괜찮으시다면 한번 구경가고 싶네요. ^^




#. 건담이 있는 그 곳, 건담매니아




저는 경주에서 태어나 근 20여년동안 살아왔습니다.

평범하게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니고 친구들과 함께 PC방와 오락실을 전전하며 함께 덕질을 하면서 살아왔습니다.

제가 건담프라모델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 것은 불과 1년 하고도 몇달전 부산에 처음 정착하게 되면서 조금씩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아직까지 작은 원룸에서 지내고 있어서 도색이나 다른 작업은 힘들고 순조립이나 부분도색만 하고 있었는데...

예전부터 좋아하던 건담과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벅찼던 나날이었습니다.


경주에서 한 모임으로 알게된 형님이 있는데 함께 동천동에 있는 작은 공방에 간적이 있습니다.

그날이 이 곳 '건담매니아'와의 첫 만남이었어요.









선생님과의 두번째 만남.

여전히 분부한 작업실에는 다양한 작품들과 아직 개봉도 하지않은 킷들로 작업실이 가득했어요.

이번에 엑스포에서 일하게 된 선생님은 전시할 디오라마를 작업 중이셨답니다.

선생님이 이곳 건담 공방을 운영한지 벌싸 9년이 되어간다고 하셨는데,

사실 경주에 살면서 이런 곳이 있을거라는 생각을 해본적도 없고 들어본적도 없었어요.

알았다면 보다 빨리 건프라에 입문할 수 있었을까요?









건프라 공방점을 운영하시면서 수많은 인연들이 스쳐지나가셨다고 해요.

그 중에는 아직까지도 연락오는 아이들도 있고 돈이 많은 사장님들도 있다고 하네요.

이제 이곳을 떠나 엑스포에서 몸을 담게 될텐데 그런 애착이 많은 작업실을

우리들에게 넘겨주신다고 해요.


너무도 부족한 실력이지만, 이곳에서 취미를 보다 심도있게 매진해야겠어요.

비록 지내고 있는 곳이 부산이라 자주 왕래해야겠지만

열정이 있다면 그정도는 감수해야겠죠.










현재 멤버로는 형님과 저 둘 그리고 한분 더 계시지만 확정난게 아니라 여전히 조정중이랍니다.

보증금이나 월세 생활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서로 조정 중이랍니다.

둘다 경제적인 여력이나 여러가지 고려할 사항이 남았기 때문이에요.

하지만 둘다 같은 꿈과 생각이 있었기에 이번 기회에 미루지않고 함께 하기로 했답니다.

우리들도 언젠가는 이런 멋진 작품들을 만들 수 있겠죠?









단순하게 자르고 붙이고 그렸던 건담프라모델이었다면 이제는 좀 더 디테일한 기술을 익혀서

깎고 만들고 칠하고 붙이는 작업도 해서 웨더링을 시작으로 디오라마를 할 수 있는 단계까지 갔으면 좋겠어요.

좀 더 솜씨를 키우면 의뢰도 받아서 약간의 돈벌이도 생각하고 있어요.

하지만 지금은 기술을 익히는게 먼저겠지요.


무엇이든 순서가 있듯이












현재 이곳에 남아있는 대부분의 작품들은 선생님의 손을 거쳐서 만든 작품으로 보고 믿기지 않았어요.

또 한 남다른 노련함으로 표현한 기법들은 감탄부터 나왔어요.

무게감이 느껴지는 웨더링은 알고보니 단순 터치만으로 표현을 했다고 하니

사진으로봐도 실제로 봐도 믿기 어려울정도 였어요.

봐도봐도 신기한 기술입니다.










이곳은 경주 동천도에 위치한 '건담매니아'로 곧 있으면 저희들의 작업실로 바뀌게 됩니다.

엑스포 일을 하시는 선생님께서는 자주 오시기 힘들지만 간간이 방문하셔서 저희 작업도 도와주시고

가르침을 주셔서 공방을 운영하는게 지원을 해주신다고 해요.

실력을 키워서 멋진 작품들도 작업실을 가득 채워보고 싶어요.










짐정리나 작업실 배치 그리고 저희들의 개인 물건은 아직 옮기지 못했고 이제 조금씩 그 구색을 갖추고 있는 중이랍니다.

천천히 걸음아를 시작으로 언젠가는 더 넓은 세상을 향해 걸어가보고 싶네요.


그 날을 기약하며 부산에서 짐 정리를 시작해볼까 합니다.




글쓴이 : 얌탱이










Posted by 건담매니아2호기 얌탱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